첫 삽을 뜨고 난 뒤에

양극화가 심해질수록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반대쪽으로 치닫는다. 지금 계층 구조의 이해나 소득 불균등의 해소를 이야기하려는 것은 아니다. 그건 나도 잘 모를뿐더러 우리 모두 모른 채 몇 세기가 지나야만 정리되고 결론지을 수 있는 문제일 것이다. 다만 오늘 내가 에세이를 빙자하여서 하려는 이야기는 청년 장애예술가 양성사업을 준비하고 진행하면서 계속 머릿속에서 맴돌았던 생각이다.

더보기

허수진
오수현
소연
박주연
김완혁
김서연

첫 삽을 뜨고 난 뒤에

양극화가 심해질수록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반대쪽으로 치닫는다. 지금 계층 구조의 이해나 소득 불균등의 해소를 이야기하려는 것은 아니다. 그건 나도 잘 모를뿐더러 우리 모두 모른 채 몇 세기가 지나야만 정리되고 결론지을 수 있는 문제일 것이다. 다만 오늘 내가 에세이를 빙자하여서 하려는 이야기는 청년 장애예술가 양성사업을 준비하고 진행하면서 계속 머릿속에서 맴돌았던 생각이다.

더보기

양극화가 심해질수록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고 반대쪽으로 치닫는다. 지금 계층 구조의 이해나 소득 불균등의 해소를 이야기하려는 것은 아니다. 그건 나도 잘 모를뿐더러 우리 모두 모른 채 몇 세기가 지나야만 정리되고 결론지을 수 있는 문제일 것이다. 다만 오늘 내가 에세이를 빙자하여서 하려는 이야기는 청년 장애예술가 양성사업을 준비하고 진행하면서 계속 머릿속에서 맴돌았던 생각이다.

더보기

허수진
오수현
소연
박주연
김완혁
김서연